홈으로
모바일 | 로그인 | 내 일기장
게시판


모바일 한줄일기에 댓글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6]  (2.11)
몇가지 변경사항들이 있습니다. [11]  (18.6.1)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일기에 대하여.. [5]  (18.1.8)
간단한 가계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사용자가 거의없고 기능이 매우 부족하여 좀더 효율적인 운영을 위하여 서비스종료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의견을 주세요..
그대로 두자..
종료하자..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cj one 신규 별이될께..... 27 19시간전
눈이 시리다 볼빨간 70 6.14
position [1] 정은빈 87 6.13
오만가지 [1] 투명 82 6.13
자신감과 교만 Magdalene 54 6.13
열쇠는 내가 쥐고있는것 정은빈 65 6.12
벌써 지쳐 [1] 정은빈 78 6.11
솔직함에 대하여 [3] 속물 173 6.10
희망퇴직 [1] 도란 89 6.10
첫 직장인 소개팅 [2] 정아걱정마 121 6.10
나를 덕질하기 정은빈 90 6.9
행복했던 토요일 B 63 6.9
플랜 [2] 스즈 145 6.8
흐림 투명 82 6.7
삶이 버겁다. [1] 투명 158 6.5

공개일기 더보기

한줄일기
Judy Moody   5.28
솔직히, 대학은 특권이야. 너가 대학에서 보안공부만 해? 대학에서 경험하고 누릴 수 있는 게 얼마나 많은데, 그걸 전부 포기하고 바로 실무 실력을 쌓는다고? 남는건 정말 남들보다 조금 이른 실무능력밖에 없잖아. 삶이 없는거지
Judy Moody   5.18
토요일 오후인데 엄마가 갈비를 싸들고왔다!! 비번 치는 소리에 허겁지겁 깼다. 헤헤 갈비 너~무 맛있고 이제 공부 시작해야지. 정수론 존나하기싫다
Judy Moody   5.16
아... 오늘은 분노를 참지 못했다. 경찰유착은 증거불충분으로 종결, 너무 적나라한 증거가 있는데도 경찰폭행혐의X, 그 사이에 피해자를 가해자로 돌려버리기. 대한민국. 고등학교때는 사회문제에 관심이 없어서 별 생각없이 살았는데 이제는 그냥 너무 싫다. 한국을 뜨고 싶다. 진심으로. 나를 위해서, 내 삶의 질을 위해서 한국을 뜨고 싶다.
성실   5.14
어머니의 뒷뒷모습
byfaith   3.25
인생의 어두운 터널에는 반드시 그 끝이 있다.
gywjd200228!@   3.17
항상 나는 조심스러운 사람이었다. 내가 무엇을 꿈 꾸는 지 어떤 꿈을 꾸던 지 한 발짝 남은 거리가 두려워 두 발 뒤로 물러서던 사람이었다. 지금의 나는 어떤 사람일까 친구와 어울려 같이 웃고 떠드는 게 좋았다가 문득 혼자 글을 쓰거나 혼자 보내는 시간을 즐기는 난 과연 어떤 사람일까 나는 나 자신이 어떤 사람 깨닫다가도 다시 처음으로 돌아오는 사람인가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서 싫을 일 마다하지 않고 모든 다 수용하는 나는 마냥 착한 사람일까 ..
向月   1.3
올해는 조금 다른 나였으면 좋겠다. 벌써 두통이.. 사라지지않네 휴가같지도 않은 휴가지만 그동안 못 만났던 분들을 만나면서 힘을 얻고있다. 달릴 준비가 되었나, 스스로 되묻는다
콩쓰   18.12.19
아 증말 밑에 층 피아노좀 안 쳤으면... 좋겠다.. 화딱지 난다. 킁...!!!!
向月   18.12.17
요즘 이감독님은 어디서 뭘하시나요, 연수갔을때마다 연락드릴까말까 몹시 망설였는데.
向月   18.12.15
고 김용균님 빈소에 다녀왔다. 밥먹는소리도 울음소리도 쉬이 낼 수 없었다. ...참담함에 아무도, 어떤말도 꺼내지못했다.


【 Since 1999 】   전체일기수 : 485,825  회원님수 : 46,963   지난설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