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題   타닥타닥
  hit : 982 , 2014-02-11 22:36 (화)

"그때 짬뽕 먹을때, 저는 계속 선생님만 보고 있었는데, 선생님
은 한번도 고개를 들지 않으셨어요. 먹는 내내 선생님 정수리께를
보는데, 뭔지 제대로 설명할 수는 없는 어떤 슬픈 마음이 들더라구요.
얼마나 혼란스러웠는지 몰라요. 전 어머니를 사랑하고 있었으니까요.
영화든 소설이든 뭔가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그때 처음 했어요.
선생님 그 정수리 보면서. 그떄 그 짬뽕 맛이 나려나 모르겠어요."

사월의 미, 칠월의 솔 - 김연수

무슨 맛일까?
어린 아이가 다 큰 어른들의 슬픔을 느끼면서 먹는 짬뽕은

속물  14.2.12 이글의 답글달기

짬뽕을 먹을땐 고개를 숙여야 국물이 튀지 않는데..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18/05/18
   눈사람 자살사건 [1] 17/03/05
   여전히 잘 있었구나 17/03/05
-  無題
   서울극장 [2] 14/02/10
   다시 한번 14/02/07
   어린이 [2] 14/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