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권도 받고 기분도 들뜨고 돈 쓰고 싶어서 손이 근질거려서   일기장
  hit : 242 , 2018-04-11 04:46 (수)
밤에 깨서 홈쇼핑 보다가 에이에이치씨 아이크림 주문했다가 배송에 경비실에 맡겨달라고 해 놨는데도 또 외할머니 있을 때 배송되면 큰일이라서 눈물을 머금고 주문취소했다. 빨리 저 분들 돌아가시고 마음껏 홈쇼핑 했으면 좋겠다. 상품권은 쓰라고 준 거니까 화장품 사도 되는 것 아닌가? 필요도 없는 옷 사는 것보다는...그리고 애들 옷이나 신발만 사 준다는 것도 말이 안 된다. 나는 사람도 아닌가? 나를 위해서도 어느 정도 써야지...
   천 원짜리 연금복권 하나 사 놓고 꿈 꾸고 있음. 04/27
   오랜만에 홈쇼핑 보고 있음 [2] 04/26
   돈이 너무 아깝다. 04/11
-  상품권도 받고 기분도 들뜨고 돈 쓰고 싶어서 손이 근질거려서
   크리스탈네일 갔다옴. 한 번 남음 04/07
   피테라 에센스 돌려준다고 돈 입금하라 해서 했는데 물건이 돌아올까? 04/03
   중고물품 팔아서 15만원 범 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