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4월.   일상
  hit : 229 , 2018-04-25 22:33 (수)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것보다 몇 몇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편이 더 쉬워보인다.
그렇지만 단 한 사람에게 사랑받는 것은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것보다 더 기적같은 일이다. 

기대하는 사랑의 정도가 달라서 일까...

하나를 가지려면 손에 쥐고 있는 하나를 내려놓아야 한다.
두 손을 다 꽉 움켜쥐고 있으면 아무것도 가질 수 없다.

내가 기대했던 꽃피는 봄에 - 비록 미세먼지는 만연하지만 - 한국에 있으니
공연히 잡생각들이 많아진다. 
지금 생각해보면 별것 아닌 것들로 설레기도 하고 고민하기도 했던 그 때로 되돌아 간 것 같은 기분. 

의미부여는 그만둬야지, 싶다가도 
별것 아닌 것에 피식 웃게되기도
별것 아닌 것에 조금 상처받아버리기도.

이보다 더 큰 일에도 웃지 않았으면서,
이보다 더 큰 일에도 울지 않았으면서...

식습관도 수면습관도 엉망이 되어버렸다.
그리고 가기 싫은 약속이 생겨버렸다. 

4월도 얼마 남지 않았다. 




   미션임파서블 [2] 08/06
   세상에서 제일 사랑해 [1] 06/22
   숨을, 쉬자, 다시 한번, 05/13
-  봄, 4월.
   봄비내리는 아침 04/22
   발레 등록 02/27
   기억 17/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