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 before you   일기
  hit : 153 , 2018-09-26 21:37 (수)
개봉 때 못 본 영화를 찾아서 이제서야 봤다.

생각보다 가볍고도 무겁고

결말이 현실적이면서도 산뜻하고 여운이 남았다.

그냥 잘 살아요. 그냥 살아요.

이 대사가 좋았다.

범블비 스타킹을 신고 환하게 웃으며 당차게 걷는 루이자처럼

나도 당차게 살고 싶다.
   조금 지친 하루 [1] 10/08
-  Me before you
   피로 [1] 07/10
   달라요. 06/05
   선택 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