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좋아하는 도덕경의 구절하나..   일상사
  hit : 3158 , 2000-02-25 01:33 (금)
모든 사람들은 히히덕거리어 큰 잔치상을 받은것 같고 따뜻한 봄날에 누대에 오른것 같건만, 나만 홀로 고요히 움직일 기색도 없이 , 웃을줄 모르는 어린아이 같고, 어릿어릿 돌아갈곳 없는 사람 같구나. 모든 사람들은 다 여유가 있는데 , 나만 홀로 잃어버린것 같구나..

나는 과연 어리석은 사람의 마음일까? 아무것도 모르는것 같구나. 세상 사람들은 다 밝고 총명한것 같은데, 나만 홀로 어두운것 같고, 세상 사람들은 다 총명하고 총명한데, 나만 홀로 바보같구나. 안정됨이 저 바다와 같고, 바람과 같이 머무를 데를 모르는것 같구나.

모든 사람들은 다 하는일이 있건만, 나만 홀로 완고하고 비천한것 같구나. 나만 홀로 사람들과 달라서, 어머니에게 길러짐을 소중히 여기고 있구나..

내가 무척이나 좋아하는 "절학무우"의 부분입니다.
   지자불언 00/10/25
   줄여서 밝히다.. 00/10/16
   나른한 토요일 오후... 00/02/26
-   가장 좋아하는 도덕경의 구절하나..
   메리 꾸리스마스!! 99/12/24
   [가슴이따뜻해지는 이야기]전화상담원 [2] 99/12/14
   제목없음 [1] 99/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