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 토요일 오후...   일상사
  hit : 2860 , 2000-02-26 16:40 (토)
겨울도 봄도 아닌 시원따뜻한(?) 바람이 부는 오후다. 모두들 퇴근을하고 또 어떤이들은 휴일의 오후를 맞는 중이겠지..
난 오랜만에 일찍 퇴근을 하고 방세를 주고 저녁에 있는 약속시간을 재면서 정말 조그마한 여유를 맛보고 있는 중이다.
아무 생각없는 오후..나른한.. 이런 느낌 정말 좋다.
모두들 행복한 주말 되시길... 또 일요일 저녁에는 다가오는 새로운 주를 흐뭇하게 맞이할수 있기를..
   휴.. 01/11/22
   지자불언 00/10/25
   줄여서 밝히다.. 00/10/16
-  나른한 토요일 오후...
    가장 좋아하는 도덕경의 구절하나.. 00/02/25
   메리 꾸리스마스!! 99/12/24
   [가슴이따뜻해지는 이야기]전화상담원 [2] 99/1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