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이..왜 그래   2007
 뜬금없는 긴팔 옷 출근 hit : 2114 , 2007-09-13 02:59 (목)









  기분 좋은 기억보다 마음 쓰이는 게 많았던 하루야

  어제 운동 너무 열심히 해서 아침엔 겨우 일어났고

  막내 남자 선생님이 막내 여자 선생님 커플 300일 파티에 갔다가 

  아침에 출근 안해서 맘 많이 졸였었고 

  오후에 뻣뻣선생님 아동 맘 전화와서 그 선생님과의 은근한 신경전을 이야기하는데

  치료 중이라 빨리 해결보려고 선생님의 개인적인 상황을 이야기해서 잘 된 거 같았더니

  뻣뻣선생님은 자기 개인적인 이야기했다고 기분 안좋아하더라

  그리고 밤에 메일 열어봤더니 쉬고 계신 원장님 메일이 왔어

  안부와 함께 막내 여자 선생님 생일이 며칠 안 남았다고 10만원 보낼테니 
 
  쌤들하고 밥 먹으래 

  ------------------------------------------------------------------------------

참~~ 이번주에 김셈 생일이두만~~ 10만원 줄테니``나 없이 점심이라두 맛난거 먹엉^^


김셈 생일축하 많이 해주공~  

(중략)

그럼! 이번주에 회식 잘하공! 셈들에게도 화이팅 전해죵^^

  -------------------------------------------------------------------------------

  이거 막내여자 쌤 생일 겸 회식 성격의 점심 식사를 하라시는데

  내 생일은 1일었다구..

  원장님 출산하고 한 두어 주 지나서 내 생일이었으니까 원장님 당시는 생각 못했다가

  나중에 전화로 축하한다고 말해주시긴 핸데

  메일 내용 중에 쌤 생일도 있었고 하니 같이 축하하면서 맛난 밥 먹으란 말이 있었으면

  좋았겠어

  더구나 내 생일 전날 내가 멍석 깔기는 그렇고.....
 
  막내쌤이 쌤들한테 나 생일이라고 얘기도 해주고 했으면

  내가 점심 때 밥이라도 샀을텐데 감각 쌤 말대로 생일인 사람 있으면 옆사람이 알려줘야지

  모르고 넘어갔다고 위로 식으로 말을 하긴 했었지만

  이거 은근히 기분이 이상하다.

  생일 전날 막내 남자 쌤, 막내 여자 쌤이랑 같이 밥 먹고 술 먹었징 고마웠어 하지만

  작년 내 생일에 술 한잔 샀더니 담날  세트에 만원도 안하는 싸구려 속옷을 선물해준 막내 여자 쌤.

  당신 생일에는 술 마시곤 사람들 불러 모아서 돈 만원씩 걷어 생일축하 술값낸 게 참 어이없더니..

  그런 점들 때문에 막내 쌤하고 같이 있으면 이상하게 손해보는 느낌이 막 들어

  내가 내 일 잘 알아서 하고 주변 사람 잘 챙기면 나도 챙김 받는 건 줄 알았는데

  사람들은 꼭 그렇지만도 않다.

  내 생일이랑 내 기념일까지 알아서 하리라 생각하는 게..

  인간관계를 잘 못 맺어가며 사는걸까

  너무 챙겨가며 살 필요까지 없을까 내가 너무 챙김받고 싶어하는 걸까
  
  멍석 깔았어야 되나?

  챙겨주면 기쁠테고 그 기쁨이 나에게도 행복인데

  기대하지 않는 것 같아도 내가 해준 것처럼 해주리라 

  내게 기쁜 날에 나도 모르게 기대를 하게 되어버린다.

  그게 나 뿐만은 아닐텐데..

  오늘밤은 잠이 안온다.

  어찌 보면 별 게 아니고 나보다 어린 쌤이니까 신경 써줘야 하는게 맞는데

  원장님께 그럼 그 돈 막내 여자 쌤 계좌로 부쳐버리라고 하고 싶기도 하고

  요사이 원장 대행 상담도 치료도 하기 싫고 스트레스다.

  나는 받기만 바라는 어린이일까

  이런 감정..치졸한 걸까

  어디까지 이해해야 하는 걸까

  그럼 내 이 섭섭함은 어디로..................................................................

야간비행UFO  07.09.14 이글의 답글달기

알아요, 알아요, 그 마음. 특히나 생일에 관해선..제가 그마음 누구보다 더 잘알아요..눈물나게..^_ㅜ 섭섭함을 위로해드립니다.^^*

볼빨간  07.09.15 이글의 답글달기

밤중에 쓴 일기라 넘 감상적으로 썼나봐요 챙피해 ^^;;;;;
유에포님의 위로는 지끔 마음 속에 쏘옥 주사해넣었어요. 심장에서 말초까지 위로로 물들어 갑니다. 고맙고맙..^^

   여행. 마음을 다스려라 07/10/15
   나는 너를 미워하지 않는다. [2] 07/10/12
   그렇게 될 일은 결국 그렇게 되는 법.. [1] 07/10/05
-  실망이..왜 그래
   my passion, 자신감있는 삶 07/09/11
   주는 게 받는 것보다 더 큰 행복 [2] 07/08/30
   27세 2학기 [2] 07/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