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hit : 2012 , 2009-08-24 21:19 (월)



해가 있는 날에 빨래할까 하다가
비가 오는 저녁이면 드디어 빨래를 시작한다

엄마가 보내준 감자로 샐러드를 만들어 먹을까 하다가
싹이 난 어느날에 붙들고 앉는다

이렇게 생각했을 때 실천하지 않고 꽁기꽁기하는 건
어디서 온 버릇일까

지금도 뭔가를 사야하는데
난 또 꽁기꽁기.

꽁기꽁기할 동안 내 뇌는 무엇을 생각하고 있을까

----------------------------------------------------------------------------------


나의 감성이 어디로 갔지?
문학책 들여다 보기도 귀찮고 글 쓸 때도 단순한 사실 나열.
좀 복잡한 생각, 그 안에 내재된 삶의 향기는 어디로 날아갔나

잡으러 가야지

   제목없음 [4] 09/09/23
   외로움이 사람을 미치게 한다 09/09/07
   한 여자가 저 강 너머로 갔습니다 [7] 09/09/02
-  
   또 하루가 시작됐다 09/08/10
   제목없음 09/08/04
   다시 이곳 09/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