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례   마음
  hit : 406 , 2019-11-15 14:55 (금)

배려라고 생각하며 아무렇지도 않게 무례를 저지르는 사람.

어디서 부터 어디까지 항의를 해야 할지도 가늠이 되지 않았고, 괜한 말싸움을 하기도 싫어

김지영 씨는 그냥 눈을 감아 버렸다.


-82년생 김지영


내 인생같아 자꾸 서글퍼지는 이 책을 어쩌면 좋지.


숱한 언어 폭력으로 멍들어 버린 내 마음을

이제는 아무도 이야기 조차 꺼내지 않지만


나는 알고 있다.


이 멍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그리고 상처준 그 사람에게 가장 무서운 벌을 내려주고 싶은 마음에 

나는 그 사람의 아들인 남편에게 화살을 쏘아대고 있다는 것을.

   1일 1비움 ㅡ 양키캔들 라벤더 19/12/01
   아이패드 19/11/26
   노화 19/11/26
-  무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