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모바일 | 로그인 | 내 일기장
게시판


몇가지 변경사항들이 있습니다. [10]  (6.1)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일기에 대하여.. [5]  (1.8)
다크테마 관련 공지사항입니다. [10]  (17.9.22)
간단한 가계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사용자가 거의없고 기능이 매우 부족하여 좀더 효율적인 운영을 위하여 서비스종료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의견을 주세요..
그대로 두자..
종료하자..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알바 [1] 유지경성 86 9.22
과거의 일 사막의 76 9.21
간밤의 꿈이 슬프지만은 않아서 [1] 개구쟁이연필 113 9.20
시간을 잘 써야되겠다 유지경성 76 9.20
야망 [2] 정은빈 124 9.19
씨앗 [1] 별이될께..... 91 9.19
자존감 [3] 유지경성 212 9.18
17일 Diary [2] 정은빈 150 9.17
일주일ㅡ1 PINK 103 9.17
바람피우는 사람들의 착각 무아덕회 229 9.16
빠꾸 [2] 유지경성 203 9.16
편의점 면접을 보러 [1] 유지경성 160 9.15
월요일에는 정은빈 81 9.15
no title 투명 354 9.14
선선한 관계 무아덕회 240 9.14

공개일기 더보기

한줄일기
이재우1981   8.26
오늘은 주일 교회후배들 만나서 좋은날이다.
♡엄지♡   8.22
고려대 합격한 사람꺼 자소서 봤는데.. 정말 멋지더라. 우리나라를 바꿀 인재였어. 나도 그런 사람이 되고싶어. 이대를 빛낼 사람도 되고 싶고. 또 고대 대나무숲에 올라온 글도 똑부러지고 멋있더라. 나자신 화이팅!
이재우1981   8.15
드디어 오늘 썸머스쿨에 가는날이다. 물론 놀러가는게 아니라고 해도 그래도 너무나 좋다. 행복하다... 일상속에서 힘든것들을 보상받을수 있으니까 말이다.
이재우1981   8.13
드디어 내일모레만 지나면 성가대 썸머스쿨이다. 그토록 기다리고 기다리던 그시간 행복한 그시간 그 시간이 성가대 썸머스쿨이다. 그것이 나만의 휴가다.
이재우1981   8.7
드디어 점장에게 나의 휴가계획을 이야기를 했더니 그렇게 하라고 했다. 15일부터 16일 그리고 주말포함 까지 3일을 얻어서 너무나 좋다.☺
이재우1981   8.1
드디어 8월 아직은 날씨가 덥고 매미 울음소리가 나지만 입추가 지나고 가을은 온다. 그리고 곧 15.16일은 교회 에서 썸머스쿨은 다가온다. 기다려 지는 그날 그날만 생각하면 행복해 진다. ☺
이재우1981   7.30
부디 휴가를 낼수있기를 그리고 바뀐팀장의 틈바구니 속에서 살아남기를... 썸머스쿨을 무사히 잘다녀 오기를...
이재우1981   7.27
부디 성가대 썸머스쿨에 참석할수 있기를 바라며 집에서는 휴가를 가지않고 회사에는 휴가를 주지않고 고민이 아닐수 없다
이재우1981   7.15
어제가 나의 38번째 생일이었다 그래서 교회후배들에게 축하메세지를 받아서 기분이 좋은하루였다. 힘든 하루 지친하루를 살아가는 원동력이다.
나이들수록 생계비보단 연금과 세금이 훨씬 부담스럽다.. 아껴쓰면 생계비는 분명 줄어 드는데 연금과 세금은그럴리 없다. 그래서 만 61세 의무 노역을 벗어날 재간이 없다.


【 Since 1999 】   전체일기수 : 473,376  회원님수 : 46,887   지난설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