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사람 자살사건   타닥타닥
  hit : 1079 , 2017-03-05 07:45 (일)

그날 눈사람은 텅빈 욕조에 누워있었다.

뜨거운 물을 틀기전에 그는 

더 살아야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곰곰히 생각 해보았다.

더 살아야 할 이유가 없다는것이 자살의 이유가 될수는 없었으며

죽어야할 이유가 없다는것이 사는 이유 또한 될수 없었다.

아무런 이유 없이 텅빈 욕조에 혼자 누워있을때 

뜨거운 물과 찬물 중에서 어떤 물을 틀어야 하는것일까.

눈사람은 그 결과는 같은것이라고 생각했다.

뜨거운 물에는 빨리 녹고 찬물에는 좀 천천히 녹겠지만 

녹아 사라진다는 점에서는 다를게 없었다.


나는 따듯한 물에 녹고싶다.

오랫동안 너무 춥게만 살지 않았는가.


눈사람은 온수를 틀고 

자신의 몸이 점점 녹아 물이 되는것을 지켜보다 잠이 들었다.

욕조에서는 무럭무럭 김이 피어올랐다.


최승호_눈사람 자살사건 <황금털 사자>

ssoy  17.3.10 이글의 답글달기

.....궁금해서 찾아본 덕분에 최승호 시인의 시에 대해 알게되었어요.. 요즘 웹소설만 읽었더니 글이.. 문장이.. 단어가.. 가지는 그런 치열한?쫀쫀한?끈적한? 아무튼 그런 맛을 잊었던게 아닌가 싶네요.. 좋은시 올려주셔서 감사드려요~

   성숙이란... 03/13
   19년3월12일 고영이 일기 [2] 03/12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18/05/18
-  눈사람 자살사건
   여전히 잘 있었구나 17/03/05
   無題 [1] 14/02/11
   서울극장 [2] 14/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