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가 있었더라면   평범한 일상
 가을 넘어 겨울 hit : 497 , 2022-11-11 14:17 (금)
여름에 오빠가 가고 나서  첨으로 맞이한 추석~그리고 앞으로 다가올  설날...
이제는 진짜 나 혼자~오빠가 있었더라면  월세는 어찌 될텐데 없고 나니  하나 해결하고 나면 하나 해결 해야 될 일들이 쌓여가는데~그래도 익명의 분들이 계셔서 힘든건  어찌저찌  해결했다~ 내 사정이  이렇다라고  호감이 가는 친구에게  말을 못했다~ 하면 나만 창피할것같아서~  말도 못하고~  이제 월세  밀린  10만원과~ 이번 당월  핸드폰 요금과 인터넷 요금10만원~돈 많은 부자들은 1~20만원은 아무것도 아닐텐데 나에겐  그돈이~큰 ~돈이라는걸 안다
돈이 없는 사람에겐 그 돈이 큰 돈이라는것도~ 받을돈이 10만원인데 ~ 10만원
으로 어떻게 해야할까? 우선 요금 수납을 하고  나머지 월세  밀린1 0만원은 말일에 준다고  이야기 해야하나? 이런 고민을 하고 있는 나도 참 한심으럽고 처량하고 그렇다~
   저녁알바 22/11/26
   어제 22/11/23
   하루하루가 22/11/21
-  오빠가 있었더라면
   그래도 속상함 [3] 22/11/05
   고마움 22/11/03
   죄송함 22/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