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 등록   일상
  hit : 347 , 2018-02-27 17:13 (화)
요가도 발레도 몇 개월 동안 게을리 했더니 
몸이 찌뿌둥해지는 것 같았다.
실내 클라이밍을 다시 시작하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또다시 손이 엉망이 될 생각을 하니... 조금 꺼려진다. 

동네 발레 학원에 성인 취미반이 있어서 얼마전 상담을 받으러 다녀왔다.

학원에서 주최하는 발표회 준비로 
3월 초까지는 내게 맞는 클래스의 수업이 없다고 하여 
그 이후 부터 시작할까 했는데
어제 문득 그냥 몸이라도 풀자 싶어서 기초반 수업에 들어갔다. 

그냥 순서만 외워서 빨리 휙 하고 지나가는 게 아니라
구석 구석의 근육을 써가며 천천히 완벽하게 자세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사실 기초 수업이 더 어렵다.

춤추는 것이 아니라 정말 몸을 만드는 수업...

오래전 다리 인대가 늘어난 이후로  다리 스트레칭하는 게 고역이다.

그동안 몸을 안썼는지 아침에 일어났더니 다리며 허리 목까지 쑤신다. 

그렇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다.

항상 무언가에 정신이 팔려 있을 때가 대부분인데
운동을 할 땐 딱 한 곳에만 집중할 수 있다.
그 집중하는 느낌이 좋다. 

내가 그닥 좋은 인상은 아닌지 새로운 사람을 사귀기는 어렵지만
일단 클래스가 시작되면 다른 사람은 신경쓰지 않고 그냥 내 스스로에게 집중할 수 있어 좋다. 







   숨을, 쉬자, 다시 한번, 05/13
   봄, 4월. 04/25
   봄비내리는 아침 04/22
-  발레 등록
   기억 17/08/31
   좋은건, 그냥 마음 속에 저장하길 바라. 17/08/19
   공부 스트레스 17/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