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을 알려주   2007
 비온다 hit : 2126 , 2007-11-29 00:21 (목)

나에게는 친한 언니가 두 명 있다.
한명은 헬스언니, 나머지 한명은 헬스언니를 통해 알게 된 볼링언니.
조금 더 친한 건 헬스언니.
최근와서 볼링언니랑은 요즘 매일 점심을 같이 먹는다.

어제 볼링 언니가 과메기 먹쟤서 언니네 따라갔다
가는 중에 언니가 말하길 나만 가는게 아니라 형부네 회사 분들도 몇 오신다고 했다.
빨리 알았다면 다음에 불러달라고 했을텐데..
낯선 사람들이랑 먹는다는 건 어색해서 가지 말까 하다가 빨리 먹고 9시 전에 운동 갈 생각으로
그냥 갔었다

어제는 집 열쇠도 없어져서 문도 못 잠그고 출근했었기 때문에 마음이 참 불안했다
며칠 전 보일러 교체할 일이 있어 기사님이 오셔서 열쇠를 하나 맡겼었고
일이 마무리되지 않았는지 다시 문제가 생겨
어제 집에 다녀가신대서 살펴보고 열쇠는 어디 좀 둬달랬는기에 신경도 쓰였다

오늘 점심 때 만난 볼링언니가 헬스언니에게 어제 과메기 먹는다는 말 안했었냐고 물었다.
오늘 당연히 보게 될 거라고 생각해서 만나면 얘기하면 되니까 안했다니
헬스 언니가 많이 삐쳤댔다.

아차 싶은 생각.

헬스언니의 네이트온 알림말에는 [정말 정 떼고 싶어 하는구나 허무하네]
저번 주에 헬스언니랑 헤어지며 [언니 이제 상견례도 했으니 언니한테 정 떼야겠네~^^]
농담했던 말이 생각났다.

이런...
아차...
나참...

세 사람이 어울리는 건 이래서 힘들다는 생각을 할 수 밖에 없나부다
언니들이라 그런가 조금 힘드네

보일러 기사 아저씨의 말 한마디 덕분에 집쥔이 보일러 교체비 조금 내라던 것도 
무마되어서 보일러 아저씨가 커피 한잔 하자는데 소심해서 나는 그것도 걱정이다.

내가 너무 예민하게 구는 건 아닌가

관심과 걱정과 배려를 받는 건 고마운 일이라
나도 그만큼의 관심과 걱정과 배려를 베푼다고 생각했는데
무엇 때문에 나는 걱정하게 되는 것일까

빨리 오해가 풀리고 편안한 마음으로 되돌아 갔으면 좋겠다

   연말일기 [2] 07/12/31
   제목없음 07/12/24
   가치와 12월..혹은 행복과 12월 [2] 07/12/03
-  답을 알려주
   안녕 가족 07/11/14
   불안 [1] 07/11/09
   제목없음 07/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