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기 more..
제발 국내외적으로 빨리 안정이 되길 바랍니다. 17.3.10
왜? 16.9.6
휴가다 [1] 16.7.31
겨울의 묘미 [2] 16.1.12
아빠와의 시간 [2] 15.12.12

일기장의 최근 댓글
무아덕회 '휴가'.........가 맞나요? ^^; 16.7.31
Jo 저는 요리를 잘 한다고 생각해 본적이 없어요. 가족들이 맛있게 먹어주는 것 만으로.. 16.1.13
질주[疾走] ㅎㅎㅎㅎ.... 다들 응팔응팔 하시네요. 그렇게 재미있나봐요. 저까지 흐뭇해졌어요.. 16.1.13
anonymous3713 마지막 문단이 마음에 들어옵니다. 그걸 누리러 간 건 아닌데, 일상 속에서 혹은 .. 15.12.21
Jo 질주님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죠^^ 15.12.18
질주[疾走] 읽으면서 가슴이 따뜻해졌어요. 15.12.14
4:00 아버님이 참 따뜻하신분같아요ㅎㅎ 15.12.13

Jo님 글의 최근 댓글
무아덕회 미움받을수 있다는걸 두려워하지 않고 받아들인다면 정말 자유로울거 같아요. ^^.. 16.11.17
무아덕회 현명하신 기버시군요. ㅎ 16.9.25
무아덕회 통상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가지게 되는 것'들을 지키기 위해 보수적인 태도를 취.. 16.5.20
질주[疾走] 너무 과분한 칭찬이세요. 근데 너무 기분 좋아요.ㅎㅎ JO님께도 아름다우십니다. .. 16.4.6
무아덕회 겨우 '지구'라는 별에 살면서, 티끌보다 더 티끌같은 '차이'로 '오만함'을 가진.. 16.3.20
질주[疾走] 그냥 몸이 적응하는데 오래 걸리려나봐요. 16.3.6
속물 실례라뇨. 괜찮습니다^^ 16.2.15

한줄일기 more..